앱다운로드하기
[언론보도] 노인돌봄서비스 플랫폼 ‘엄마를 부탁해’, 장롱면허 요양보호사에게 다양한 일자리 기회 제공
2018-04-11

7가지 노인돌봄서비스로 구분 요일과 시간을 탄력적으로 선택할 수 있는 ‘효돌보미 제도’

2018-04-02
문화연예 donga727@daum.

 

 

노인돌봄서비스 플랫폼 엄마를 부탁해 효돌보미 모집 포스터



 

2008년 노인장기요양보험 제도가 도입되면서 시행된 요양보호사 자격시험이 31일 전국 73개 시험장에서 치러졌다. 

요양보호사는 작년 한 해만도 합격자가 9만7997명에 이르는 등 매해 많은 자격 인원이 배출되고 있지만, 현장에서 실제로 근무하고 있는 요양보호사는 매우 적어 약 80%에 이르는 인원이 장롱면허인 셈이다.

 

이 자격증을 취득하기 위해서는 240시간의 교육을 이수해야 하며, 시험에 합격해야만 한다. 게다가 평균 50만원인 교육 수강료는 국비로 지원되는 경우가 많아 요양보호사를 양성하기 위해 투자되는 정부 예산도 만만치 않다.  

 

 

 

 

제24회 요양보호사 자격시험장, 서울 잠실고


노인돌봄서비스 플랫폼을 운영하는 ‘엄마를 부탁해’는 이 같은 장롱면허 현상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아직 현장의 일을 경험해보지 않은 신입 요양보호사들의 심리적 부담을 최소화하고, 다양하게 일할 기회를 만들어야 한다며 엄마를 부탁해 노인돌봄서비스에서 시행하고 있는 ‘효돌보미 제도’가 이런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엄마를 부탁해 노인돌봄서비스’는 △함께 외출 돌봄 △일상 가사 돌봄 △산책 말벗 돌봄 △목욕 단정 돌봄 △간병 간호 돌봄 △24시간 돌봄 △장기간 돌봄 등 노인에게 필요한 7가지 서비스로 구분되어 있어 서비스를 제공하는 효돌보미의 성별과 연령 등을 고려하여 본인이 직접 제공 가능한 서비스를 선택할 수 있다.

 

또한 1회씩 서비스를 예약하고 이용할 수 있는 방식으로 운영되어, 장기간 근무가 부담스러운 효돌보미들은 요일이나 시간을 탄력적으로 근무할 수 있다. 

효돌보미 구직 신청은 엄마를 부탁해 홈페이지를 통해 할 수 있다.  

 


엄마를 부탁해 개요 

엄마를 부탁해는 효돌보미가 집으로 직접 찾아가는 노인돌봄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랫폼이다. 2016년 설립되었으며 2016년 12월 지역별 우수 장기요양기관들과 제휴를 맺고 서비스 제공을 시작했다.

 

노인돌봄서비스는 병원 동행 등 함께 외출 돌봄, 일상 가사 돌봄, 산책 말벗 돌봄, 목욕 단정 돌봄, 간병 간호 돌봄, 24시간 돌봄, 장기간 돌봄 등 노인에게 꼭 필요한 7가지 서비스로 구성된다.

 

 모바일 사이트에 접속하여 필요한 서비스와 일시 및 장소를 신청하면 효돌보미가 직접 집으로 찾아간다. 필요할 때마다 1회씩 이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며 사이트에서 직접 결제할 수 있다.

 

효돌보미는 국가자격증 요양 보호사를 소지하고 신원이 확인된 사람들이다. 매 서비스 제공 시마다 고객으로부터 직접 평가를 받으며 우수한 평가를 받으면 인센티브를 지급받고 기준 이하의 평가가 2회 이상 지속되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없게 된다.

 

웹사이트: http://www.caremother.co.kr